언론보도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차학연)의 활동들을 보도한 기사들을 정리했습니다. 각 언론사에서는 취재시 균형있고 공정한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저희 차학연은 모든 언론사에 열려있습니다. 그러나 편파적인 기사들에 대해선 법적인 책임을 반드시 묻겠습니다. (관련보도를 1개씩만 게시합니다)  

“조희연 나와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철야농성 들어간 어머니들
“조희연 나와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철야농성 들어간 어머니들

[펜앤드마이크] “(무엇이 두렵길래 학부모들을 만나주지 않는가?) 조희연 교육감 나와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생인권종합계획' 반대 철야농성 들어간 어머니들 - 박은희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공동대표 (21년 04월 08일)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 지켜 동성애가 포함되는 것 막아야”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 지켜 동성애가 포함되는 것 막아야”

[국민일보] 백상현 기자=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차학연) 등 25개 학부모 단체와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실은 27일 서울 국회에서 포럼을 개최하고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에 동성애를 포함시키려는 진보 단체의 움직임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교육 표준안은 학교현장의 성교육 가이드라인과 같은 것으로 교사들은 이 기준에 따라 성교육을 진행한다.

“어린이 교양잡지에 동성애 옹호 웬말”
“어린이 교양잡지에 동성애 옹호 웬말”

【국민일보】 유영대 기자 =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은 12일 성명을 통해 “자칭 한국의 유일한 어린이교양지라는 ‘고래가 그랬어’(사진)가 동성애를 옹호·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발행된 이 잡지 123호에 실린 만화 ‘별맛일기’(심흥아 저)에는 동성애는 죄가 아니며 정상적이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 만화에서 자녀가 “동성애는 죄짓는 거래요, 지옥에 떨어질 거래요”라고 말하자, 엄마는 “그렇지 않아. 세상에는 다양한 모양의 사랑이 있어”라고 동성애를 옹호했다. 또 “엄마친구 중에도 남자끼리 서로 사랑해서 같이 사는 사람이 있거든…. 두 사람이 서로 얼마나 사랑하는지 몰라”라며 동성애를 조장했다. 학부모연합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행태를 묵과할 수 없다”며 “전국 학부모들과 함께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래가그랬어 관계자는 “동성애를 다양한 사랑의 한 유형으로 인정하자는 메시지일 뿐”이라고 말했다...(이하생략)

“조희연 나와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철야농성 들어간 어머니들
“조희연 나와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철야농성 들어간 어머니들

[펜앤드마이크] “(무엇이 두렵길래 학부모들을 만나주지 않는가?) 조희연 교육감 나와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학생인권종합계획' 반대 철야농성 들어간 어머니들 - 박은희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공동대표 (21년 04월 08일)

1/23